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文대통령 “전작권 환수·주한미군 재배치 차질없이 추진”

연합사 창설 40주년 축사…“한미동맹 힘으로 새로운 평화 만들어가”

  • 이다원 기자
  • 2018-11-08 14:22:16
  • 통일·외교·안보

문재인, 문재인대통령, 국방부, 미군, 주한미군, 전쟁, 한미연합사, 연합사령부, 연합사, 전작권, 전시작전권, 전시작전통제권

文대통령 “전작권 환수·주한미군 재배치 차질없이 추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바커 필드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빈센트 브룩스 대장이 전달한 연합사 깃발을 신임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0주년을 맞아 “지난 40년, 평화와 안보를 향한 한미연합군사령부의 투철한 사명감이 오늘날 대한민국 번영의 기틀이 되었다”며 “장병 여러분의 헌신에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감사의 경례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바커 필드(대연병장)에서 개최된 한미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 보낸 ‘연합사 창설 40주년’ 축사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지난 31개월, 연합사령관의 소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임하는 브룩스 사령관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신임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중심으로 더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유지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주한미군 재배치 등 당면한 현안 과제들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차질 없이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미연합군사령부 역사가 한미동맹의 역사”라며 “전쟁의 포화 속에서 피로 맺은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를 지켜왔고, 지금은 한미동맹의 힘으로 새로운 평화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3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기적과 같은 역사는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의 뒷받침 덕분”이라며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령부 장병들을 무한 신뢰한다. 항상 영광과 무운이 함께 하길 기원한다”며 “We go together(같이 갑시다)”라고 축사를 마무리 지었다.

한미연합사는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의 주한 미2사단 철수 선언 등을 계기로 이듬해 11월 7일 창설됐다. 전작권이 한국군으로 전환되면 한미연합사는 미래연합군사령부로 재편,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맡는 새로운 지휘구조로 바뀔 방침이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