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美 38노스 “北서해발사장, 3개월째 해체 움직임 없어”

  • 김창영 기자
  • 2018-11-09 08:27:33
  • 통일·외교·안보
북한이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폐기를 약속한 탄도미사일 실험장인 서해위성발사장 주요시설에서 아직 해체 활동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발사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하면서 발사대와 수직형 엔진시험대에서 추가 해체 활동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 3일 수직형 엔진시험대에서 구조물 해체작업이 계속되는 모습이 촬영된 이후 석 달째 폐기 관련 활동이 중단된 것이다.

38노스는 지난달 초 촬영한 사진에서 발사대 연료ㆍ산화제 저장 벙커 지붕 모습이 일부 변화한 것에 대해서는 “환기 장치가 새로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설치 시기는 지난 6~7월께로 추정했다. 앞서 38노스는 이 활동이 북한의 발사장 폐기 약속과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고 봤다.

38노스는 서해발사장 입구에 있는 행정본부 건물 주변에 차량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볼 때 낮은 단계의 활동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