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전문] 김장훈, "방탄소년단, 日에 슬기롭게 대처···'BTS일병' 구하기는 여기까지"
/사진=서경스타DB




가수 김장훈이 최근 방탄소년단을 둘러싼 일본과의 논란에 대한 언급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16일 오전 김장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이 정도에서 이번 사태를 끝 맺는게 좋을 듯 합니다”라며 “BTS도 진정성 있게 슬기롭게 이 말도 안되는 일본의 억지로 인해 일어난 사태를 잘 대처했고 매듭졌고 더 단단해졌다고 봅니다”라고 밝혔다.

김장훈은 “일본도 이제 감히 한국의 아이돌을 건드리면 역풍만 맞는다는 사실을 아무리 바보라도 인지했을 듯 하고, 여기서 더 나아간다면 뜻이 좋아도 결과론적으로 BTS를 이용하는 꼴이 될 듯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BTS는 지금껏 하던 대로 전 세계를 누비며 국위 선양하고 다른 아이돌들도 선배들이 못한 일 잘 들 해주고 있으니 잘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라며 “BTS일병구하기는 여기까지, 이름대로 간다고 그 방탄이 쎄네요”라고 방탄소년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장훈은 “앞으로도 한류는 튀는만큼 경계도 많이 들어오겠죠. 기획사에서 더 철저하게 미리미리 조심들 하리라 믿으며 이번일로 저도 많은걸 느꼈습니다”라며 “국가도 외교도 기업도 못 해내는걸 우리의 한류들이 해내고 있습니다. 절대로 정치적으로든 모든 이용하지 말고 잘 보호해줘야 할 듯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장훈은 방탄소년단이 광복절 기념 티셔츠를 입은 일로 인해 일본 프로그램 출연이 무산되는 등, 일본 매체의 악의적인 보도와 해명 요구 등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성명서를 한국어·일본어·영어로 게재한 바 있다.

<다음은 김장훈 글 전문>

제 생각엔 저는 이 정도에서 이번 사태를 끝맺는게 좋을 듯 합니다.BTS도 진정성있게 슬기롭게 이 말도 안되는 일본의 억지로 인해 일어난 사태를 잘 대처했고 매듭졌고 더 단단해졌다고 봅니다

마음 같아서는 이참에 일본의 만행에 대해 끝장을 보고 싶은 마음도 있으나 모든 일이 과하면 늘 끝이 안 좋은 법! 일본처럼..

일본도 이제 감히 한국의 아이돌을 건드리면 역풍만 맞는다는 사실을 아무리 바보라도 인지했을듯 하고

여기서 더 나아간다면 뜻이 좋아도 결과론적으로 BTS를 이용하는 꼴이 될 듯합니다

정치인들에게 한류가수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하면서 선배가 되서 그리 할 수는 없지 않나..생각해 봅니다

독일어와 프랑스어 중국어로도 준비는 해 놓았으나 배포하지 않는 쪽으로..

저는 더 이상 이번 사태는 끌고가지 않는쪽으로 같은 음악인이고 선배이다보니 조심스럽네요

그래도 돈들여 번안한거니까 BTS부분만 빼고 나중에 활용하는걸로

여기까지만 하고 BTS는 지금껏 하던대로 전세계를 누비며 국위선양하고 다른 아이돌들도 선배들이 못한 일 잘 들 해주고 있으니 응원하고..잘 되기를 바랄뿐입니다

물론 일본의 집요한 억지와 반성없는 태도는 끝까지 우리가 싸워나가야 겠으나 이제 BTS는 빼고..

별개로 해 나아가야 할 듯이요

BTS일병구하기는 여기까지..이름대로 간다고..그 방탄이 쎄네요. 케볼라보다 훨씬 쎄!!

정말 이번에 큰일 해줬어요 소신있게 광복절티셔츠를 입은 지민군도 대견하고 그들이든 저든 음악인이니 이제 본연에..공연에 집중해야죠



앞으로도 한류는 한류는 튀는만큼 경계도 많이 들어오겠죠

기획사에서 더 철저하게 미리미리 조심들 하리라 믿으며..

이번일로 저도 많은걸 느꼈습니다

국가도 외교도 기업도 못 해내는걸 우리의 한류들이 해내고 있습니다

절대로 정치적으로든 모든 이용하지 말고 잘 보호해줘야 할 듯 합니다

엄청난 국위선양을 하고 있는거죠. 브랜드적인 면이나 경제적인 실익으로도

지금껏 제가 배포한 내용들은 석학들에게 감수받은 정확한 역사적팩트입니다

도움이 된다면 아미여러분들이 자의로 퍼뜨리는건 괜찮치 않나..사려됩니다

여러분들에겐 정치적이든 모든 없으니까요

한류화이팅!

대한민국 화이팅입니다

김장훈 낭만회원,그리고 팬 여러분

공연장에서,그리고 12월 나눔의 장에서 봐요

다 같이하기로 했잖아요

준비 마이 해 놨어요ㅎ

자 이제..다시 낭만으로 회귀♡

낭만가수 김장훈 올림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