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영자도 빚투 "오빠 1억원 빌려 안 갚고, 3천만원에 합의" 주장 나와

  • 이주한 기자
  • 2018-12-03 14:50:24
  • TV·방송
이영자도 빚투 '오빠 1억원 빌려 안 갚고, 3천만원에 합의' 주장 나와
/사진=서울경제스타DB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영자도 빚투 '오빠 1억원 빌려 안 갚고, 3천만원에 합의' 주장 나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해당 글 작성자는 “저는 1996~1997년에 300평 규모의 큰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다. 97년경에 이영자의 아버지와 이영자 오빠 등이 찾아와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라며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이영자의 가족들은 보증금도 없이 이영자의 이름만 대면서 부탁했다. 작성자는 “이영자가 와서 자기를 믿고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는 부탁에 일면식도 없는 이영자의 가족들을, 이영자만 보고 야채 과일 코너를 맡겼다”며 “이영자와 그의 지인들(홍진경, 정선희)이 매달 와서 홍보를 해주며 신뢰를 쌓던 중, 이영자의 오빠가 저에게 가계 수표를 부탁했고 저에게 약 1억 원의 가계수표를 빌려 갔다. 그리고 그렇게 도주해버렸다”고 폭로했다.

이후 이영자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돌아온 것은 이영자의 욕과 부도였다고. 작성자는 “이영자에게도 연락을 해봤지만 자기는 모르는 일이다, 나는 도와준 사람인데 왜 자기한테 그러냐며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었다. 그렇게 매일 같이 들어오는 수표를 못 막아 저는 결국 부도가 나버렸다”며 “운영하던 슈퍼는 물론, 제가 살던 34평 빌라와 평촌 임대아파트가 경매와 빚잔치에 넘어갔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영자 오빠를 고소했고 그제야 이영자에게서 먼저 연락이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영자의 오빠는 재산이 없고 어차피 고소 진행해봐야 한 푼도 받을 수 없으니, (이영자 측 변호사가) 삼천만 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고 얘기했다. 부양해야 할 가족들 생각에 어쩔 수 없이 3000만 원만 받고 고소를 취하할 수 밖에 없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작성자는 국민청원 글을 게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영자 본인이 유명인인 자기 이름을 이용해 일을 성사시켜 놓고, 본인은 책임이 없다며 돈을 한 푼도 줄 수 없다는 태도를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었다. 더욱이 용기를 내어 억울함을 호소하는 저에게 제 전화번호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안한 마음이나 사과하는 말 한마디, 연락 한 통이 없었다”며 “이제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어서, 그리고 저와 같은 피해자들이 억울하지 않게 하기 위해 이 청원을 올린다”고 전했다.

/이주한기자 ljh36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