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현대차, 市-勞 합의안 반발···광주형일자리 무산 가능성] '35만대' 문구 삭제...노조 몽니에 굴복

  • 한영일 기자
  • 2018-12-05 17:28:39
  • 사회일반
[현대차, 市-勞 합의안 반발···광주형일자리 무산 가능성] '35만대' 문구 삭제...노조 몽니에 굴복
이용섭(앞줄 왼쪽 다섯번째) 광주광역시장 등이 참석한 노사민정협의회 관계자들이 5일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잠정 합의안을 수정 결의한 뒤 주먹을 치켜들고 사업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 최종안에 대해 수용 불가 방침을 밝혔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잠정적으로 합의했던 ‘35만대 생산까지 임단협 유예’ 조항이 노조의 반발로 삭제되는 등 사업이 변형되자 현대차는 전에 없이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광주시가 지역 노동계와 새로운 안건을 제시하지 않는 이상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다시 표류할 수밖에 없게 됐다. ★관련 기사 3면

현대차는 5일 광주시가 발표한 노사민정협의회 논의 결과에 대해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안”이라며 광주시와의 최종 협상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광주시는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노사 상생 협정서 △적정 임금 관련 협정서 △광주시 지원 공동복지 프로그램에 합의했다.

임금 수준은 주 44시간에 연 3,500만원을 기준으로 했고 자동차 생산 규모는 연간 10만대로 규정했다. 하지만 그동안 첨예하게 대립했던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조항 삭제를 포함한 세 가지 안을 새로 제시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노동계가 반발하는 ‘단체협약 유예 조항’을 빼는 대신 세 가지 안을 추가해 현대차와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대차의 대답은 ‘수용 불가’였다. 우여곡절 끝에 마련한 잠정 합의안까지 또다시 수정돼 협상 파트너로서의 신뢰가 무너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다만 협상은 계속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로서는 노사관계가 불안해질 수 있는 최종 합의안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애초 내건 조건에서 후퇴한 안건으로는 수익성을 보장하지 못한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김선덕기자 박성호기자 sd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