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관악구,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 추진

관악구,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 추진
스쿨존 불법 주정차 제로(zero)화 서비스 /자료제공=관악구

서울 관악구가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를 추진한다. 스마트시티는 정보기술(IT)를 이용해 도시의 공공기능을 네트워크화한 도시다.

관악구는 ‘더불어 휴먼 스마트시티 관악’을 목표로 △지능형 보행자 교통안전서비스 △스쿨존 불법주정차 제로화 △지능형 주차공유서비스 △미세먼지 취약계층 실내 공기질 개선 △50대 베이비부머 1인가구고독사 위험가구 안부서비스 등 총 5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고 6일 발표했다.

내년부터 신호상태와 보행자 횡단보도 통행여부를 감지해 횡단보도에서 일시적으로 스마트폰을 차단하고, 무단횡단 시 경고음을 송출하는 ‘지능형 횡단보도 서비스’를 도입한다.

어린이집과 경로당에는 ‘실내공기질 측정기’를 보급하고, ‘미세먼지 실시간 정보 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한다.

관악구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사각지대 보행자 안전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이는 지능형 CCTV를 활용해 사각지역이 발생하는 사거리에서 우회전 차량 운전자에게 전광판을 통해 보행자의 유무를 신속히 알려주는 서비스다.

초등학교 인근에 일정시간 이상 주차를 할 경우 학교 보안관 등에 실시간 통보하는 ‘스쿨존 불법주정차 Zero화 사업’과 베이비부머 남성 1인가구를 대상으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 안전을 확인하는 ‘고독사 위험가구 안부확인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주차상황을 실시간 전송·공유하여 주민들이 효율적이고 보다 쉽게 거주자우선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지능형 주차공유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이라고 관악구는 밝혔다.

관악구는 2019년 6억9,800만 원의 예산을 우선 확보하고, 서울시 공모 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해 스마트시티 조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