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대한항공, ‘땅콩회항’ 피해자 박창진에 2,000만원 배상" 판결

'대한항공, ‘땅콩회항’ 피해자 박창진에 2,000만원 배상' 판결

지난 2014년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피해를 본 박창진 전 사무장에게 대한항공이 2,000만원을 배상하라는 1심 판결이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이원신 부장판사)는 19일 박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선고 공판을 열어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박 전 사무장은 땅콩회항 사건으로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아 휴직을 했고 2016년 5월 복직하는 과정에서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다만 조 전 부사장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와 대한항공에 대한 강등처분 무효 확인 청구는 모두 기각됐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