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부산발전연구원,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정책 방향 공유

21일 시청 '제5회부산정책포럼'서 다뤄
오거돈 부산시장, 김정호 국회의원 등 120여명 참석

  • 조원진 기자
  • 2018-12-20 09:16:04
  • 전국
부산시와 부산발전연구원은 21일 오전 7시30분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발전연구원, 시 4급이상 간부 등 120여 명이 참석하는 ‘제5회부산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민선 7기를 맞아 시민이 원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시의 확고한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 주제는 ‘동남권 관문공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날다’이며 발제는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장을 맡고 있는 김정호 국회의원이 맡는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해신공항 건설이 왜 불가능한지’와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맞이해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과 전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김 의원은 국토부가 계획 중인 김해신공항이 활주로 확장불가, 소음문제, 안전성 미확보, 영남권 수요 전체가 반영되지 않는 등 김해신공항이 왜 동남권 관문공항이 될 수 없는지에 대한 부산시와 부·울·경 검증단의 판단을 설명할 계획이다.

발제에 이어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과 김정호 국회의원 등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고 토론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국가백년지대계인 만큼 김해신공항의 문제점에 대한 보다 철저한 검증으로 지역민들이 염원하는 ‘안전하고 24시간 운영가능’한 제대로 된 공항 건설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