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유시민 정계복귀 부인에도…범진보·여권 59.3% '지지'

"유 이사장 정계복귀 여부가 여권 차기 대선 구도 큰 영향 줄 것이라는 반증"

  • 노진표 기자
  • 2019-01-09 10:15:35
  • 정치일반

유시민

유시민 정계복귀 부인에도…범진보·여권 59.3% '지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7일 오전 ‘가짜뉴스’를 바로잡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고칠레오’를 추가로 공개했다. 유 이사장이 ‘고칠레오’ 첫 방송을 통해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대한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범진보·여권 지지층의 절반 이상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정계복귀를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성인 506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전체 응답자 가운데 범진보·여권 지지층에 해당하는 응답자의 54.2%는 ‘유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는 응답은 32.5%였다. 또한 범진보·여권 지지층 가운데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59.3%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8.8%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범진보·여권 지지층의 이러한 응답은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여부가 여권의 차기 대선 경쟁 구도를 뒤바꿀 수 있는 주요 영향 요인 중 하나임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반면 범보수·야권 지지층에서는 유 이사장이 정계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44.8%)이 정계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39.5%)보다 다소 우세했다.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9.9%로, ‘지지’(13.8%)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정치적 성향을 고려하지 않은 일반 조사, 즉 전체 응답자를 놓고 볼 때는 ‘정계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48.0%로, ‘복귀할 것’이라는 응답(38.2%)보다 9.8%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계복귀 지지 여부에 대해서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1.5%로, ‘지지한다’는 응답(37.8%)보다 13.7%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