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찰 "임세원 교수 살해범, 정신질환 망상 빠져 범행"

오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 정현정 기자
  • 2019-01-09 08:14:53
  • 사회일반

임세원, 의사

경찰 '임세원 교수 살해범, 정신질환 망상 빠져 범행'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모(30) 씨는 자신의 머리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망상에 빠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이 결론 지었다./서울경제DB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모(30) 씨는 자신의 머리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망상에 빠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이 결론 지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한 서울 종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박 씨를 9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는 조사과정에서 일반인이 납득할 수 없는 진술을 반복하는 등 현재까지도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과거 정신과 진료 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정신질환으로 인한 망상이 범행의 촉발원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앞서 강북삼성병원을 비롯해 국민건강보험공단, 피의자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피의자의 진료 내역과 휴대전화, 컴퓨터 등을 확보해 분석했다. 하지만 박씨의 휴대전화 잠금 해제 비밀번호를 알아내지는 못했다. 또 컴퓨터에서 범행 동기나 계획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을 만한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

박 씨는 조울증을 앓고 있으며 과거 강북삼성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머리에 소형폭탄을 심은 것에 대해 논쟁을 하다가 이렇게 됐다. 폭탄을 제거해 달라고 했는데 경비를 불러서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미리 흉기를 준비한 점 등으로 볼 때 머릿속의 폭탄을 제거해달라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범행할 의도로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4분께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 상담을 받던 중 임 교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주거지 근처 마트에서 흉기를 미리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유관기관과 협의해 심리상담 등 유족 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