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5·18조사위원 임명 거부 반발…"정치적 판단, 심히 유감"

"객관적이고 균형적인 조사할 분들 추천…야당과 국회 모독"

  • 노진표 기자
  • 2019-02-12 11:16:07
  • 국회·정당·정책

5·18조사위원, 자유한국당, 문재인, 나경원, 정양석

한국당, 5·18조사위원 임명 거부 반발…'정치적 판단, 심히 유감'
미국을 방문중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 아클란틱 카운실에서 열린 한반도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자당이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후보 3명 중 2명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해 거세게 반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및 여야 대표단과 미국을 방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열린 조찬 후 순방에 동행한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판단은 사실 정치적 판단으로 볼 수밖에 없다. 우리는 자격요건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세한 문제는 귀국해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자격요건 기준에 따라 객관적이고 균형적인 조사를 할 권태오·이동욱 두 분의 위원을 추천했다”며 “문 대통령이 어떤 문의나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이들을 거부한 것은 한국당과 국회를 무시하는 것은 물론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여권 추천위원들의 제척사항은 외면했다”며 “국회의장(안종철)과 더불어민주당(송선태·이윤정), 바른미래당(오승용)이 추천한 네 분의 위원은 가해자 또는 피해자를 제척하기로 한 규정을 어겼을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청와대는 각종 불법사찰과 손혜원·김경수 사태로 실정 위기에 몰리자 정치적 출구전략으로 야당과 국회를 모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한국당이 임명을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3명 가운데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2명이 법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임명하지 않기로 하고, 국회에 재추천을 요구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