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유방암 가족력 있는 여성, 30대부터 유방 X선 검사 받아야

꾸준히 X선 검사 받아야 암의 조기 발견 가능하고 전이 가능성도 적어

  • 변문우 기자
  • 2019-02-12 11:40:10
  • 라이프

유방암, 가족력, X선 검사

유방암 가족력 있는 여성, 30대부터 유방 X선 검사 받아야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30대부터 꾸준히유방 X선 검사를 받아야 암의 조기 발견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투데이 제공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30대부터 꾸준히유방 X선 검사를 받아야 암의 조기 발견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의 개리스 에번스 암 유전학 교수 연구팀은 2006~2015년 사이에 직계 가족 중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35~39세 여성으로 전국 34개 의료기관에서 유방 X선 검사를 받은 2,899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중 49명 조사기간 중에 유방암 진단을 받았고, 그중 35명은 암세포가 주위 조직까지 침범한 침윤성 유방암으로 확인됐다. 침윤성 유방암 여성 중 유방 X선 촬영으로 발견한 80%(28명)는 발견 당시 종양의 크기는 2cm 미만이었고, 이 중 암이 림프절까지 전이된 경우는 20%(7명)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유방암 가족력이 있으면서 유방 X선 검사를 받지 않은 같은 연령대 여성들도 조사한 결과, 유방 X선 검사를 받지 않은 그룹은 유방암이 발견됐을 때 종양의 크기가 2cm 미만인 경우가 45%에 불과했고 림프절까지 전이된 경우도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통해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35세부터 매년 유방 X선 검사를 받아야 종양이 커지거나 림프절로 전이되기 전에 발견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사실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특히 유방암의 5~15%는 유방암 가족력과 연관이 있고 이런 유방암은 공격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문우 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