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정준영 루머' 피해 연예인들 무관용 대응 선언

  • 김현진 기자
  • 2019-03-13 15:40:19
'정준영 루머' 피해 연예인들 무관용 대응 선언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사진)과 얽힌 악성 루머에 거론되고 있는 연예인들이 무관용 원칙과 법적 조치를 거론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배우 정유미(35)와 이청아(35), 오연서(32) 측은 정준영과 관련된 악성 루머를 강한 불쾌감을 표하며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는 13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터무니없는 루머에 정유미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유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할 경우 이와 관련해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정유미는 전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연관 검색어 등을 통해 성관계 ‘몰카’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 관련 루머에 휩싸였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청아는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린다”라며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어 “해당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배우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자사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며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은 물론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배우 오초희(33)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아니다. 난 관계없는 일이다. 오늘(12일)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다”며 정준영 관련 루머를 부인했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