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고려청자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4.2억에 낙찰

'청자 흑백상감 운학문 매병'
한국 도자기 신기록은 실패
일본 우키요에 거장 호쿠사이 작품 경합 눈길

고려청자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4.2억에 낙찰
19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12세기 고려 유물로 추정되는 ‘청자 흑백상감 운학문 매병’이 약 4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사진제공=크리스티 코리아

한국 도자기의 경매 신기록이 기대되던 12세기 고려의 ‘청자 흑백상감 운학문 매병’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약 4억2,000만원(37만 5,000달러·수수료 미포함)에 낙찰됐다. 기록 경신에는 실패했다.

지난해 4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추정가 15만~25만 달러에 출품된 높이 23.5㎝의 15세기 조선 초 ‘분청사기 편호’가 예상 가격의 20배를 넘겨 약 33억원(313만 2,500달러)에 낙찰된 바 있다. 분청자기로는 세계 경매 최고가를 쓰면서 이번에도 새 기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당시와 비교했을 때 이번에 출품된 고려 시대 ‘청자 매병’은 추정가부터 30만~40만 달러로 두 배 수준인데다 일본 오사카 시립 동양도자미술관에서 전시돼 큰 인기를 끄는 등 화제였기 때문이다.

고려청자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4.2억에 낙찰
지난해 4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추정가 15만~25만 달러의 20배 가격인 약 313만 달러(당시 환율 약 33억원)에 팔린 조선시대 ‘분청사기 편호’. /사진제공=크리스티 코리아

뉴욕 크리스티에 따르면 이날 록펠러센터 본사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 미술’ 경매에 최고가 출품작으로 나온 ‘청자 매병’은 예상 낙찰가 수준에서 새 주인을 찾아갔다. 비록 기록 경신을 이루지는 못했으나 해외 소장가들이 보유한 한국 고미술품이 다시금 세상으로 나와 주목받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이날 경매 최고의 화제작은 일본 에도 시대의 작가 가츠시카 호쿠사이(1760~1849)의 37.8×25.4㎝ 크기 목판화 ‘맑은 날의 신선한 바람 또는 붉은 후지산’으로, 추정가 9만~12만 달러의 5배 가량인 50만 7,000달러(약 5억7,000만원)에 팔렸다. 호쿠사이는 일본식 판화인 ‘우키요에’의 거장이며 그의 작품이 상품 포장지로 사용돼 유럽으로 건너간 후 반 고흐를 비롯한 19세기 인상파 화가들에게 깊은 영향을 준 것으로 유명하다. 이날 경매에서는 호쿠사이의 또 다른 목판화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도 추정가 20만~30만 달러를 웃도는 47만 1,000달러(약 5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멀리 후지산을 배경으로 두고 주변을 집어삼킬 듯한 큰 파도를 그린 호쿠사이의 대표작 중 하나였다.

고려청자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4.2억에 낙찰
일본 우키요에의 거장 가츠시카 호쿠사이의 ‘맑은 날의 신선한 바람 또는 붉은 후지산’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50만7,000달러에 낙찰됐다. /사진제공=Christies

고려청자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4.2억에 낙찰
일본 우키요에의 거장 가츠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가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7만 1,000달러에 거래됐다. /사진제공=Christies

한편 16세기 전반 조선 시대 안견 화풍으로 보이는 작자미상의 산수화가 추정가 7만~9만 달러에 출품돼 31만 2,500달러(약 3억5,000만원)에 팔렸고, 평양 성도를 8폭으로 펼쳐 그린 19세기 작자미상의 작품이 13만 7,500달러(약 1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이날 경매의 낙찰 총액은 약 582만 달러였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