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핫딜]작문 5편 실린 60년전 고교 영문학 수업 노트...낙찰가 6,900만원

폴 매카트니의 학창시절 공책

[핫딜]작문 5편 실린 60년전 고교 영문학 수업 노트...낙찰가 6,900만원
폴 매카트니가 60년 전 사용고등학생 때 사용한 공책 겉면 /오메가 옥션 홈페이지 캡처

[핫딜]작문 5편 실린 60년전 고교 영문학 수업 노트...낙찰가 6,900만원
폴 매카트니가 고등학생 때 공책에 쓴 에세이 /오메가 옥션 홈페이지 캡처

영국의 전설적 4인조 밴드 비틀즈의 멤버인 폴 매카트니(76)가 60년 전 사용한 공책이 새 주인을 만났다.

영국 경매업체인 오메가 옥션이 지난 26일(현지시간) 진행한 경매에서 매카트니가 고등학생 때 쓴 녹색 공책이 4만6,800파운드(6,993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가는 오메가 옵션이 예상했던 가격 범위인 4,000~6,000파운드를 훌쩍 뛰어넘는 액수다. 익명의 리버풀 거주자가 이 공책을 경매에 내놨다.

이 공책은 매카트니가 1959~1960년 리버풀 고등학교에서 교사 앨런 더밴드에게 영어문학 수업을 들을 때 썼던 것이다. 매카트니는 여기에 총 22쪽 분량의 작문 5편을 썼다. 그 중에는 19세기 영국 소설가인 토마스 하디의 장편소설 ‘귀향’(The Return Of The Native)과 17세기 영국 시인 존 밀턴의 장편서사시 ‘실낙원’(Paradise Lost)을 읽고 쓴 감상문도 포함됐다.

공책 앞면에는 자신의 이름과 영문이라는 단어가 적혀있고 뒷면에는 담배를 태우는 남성이 그림으로 표현됐다.

작문 곳곳에는 담당 교사의 첨삭 흔적이 남아있다. ‘예스터데이’, ‘렛 잇 비’ ‘헤이 주드’ 등 명곡을 작곡한 매카트니의 영문 수업 성적은 평균 이상이었다. 더밴드는 그의 작문에 B- 이상 B+ 이하의 점수를 줬다.

오메가 옵션은 “이번 경매에서 2명이 전화로 15분간 치열한 입찰 전쟁을 벌였다”면서 “이들은 200파운드 단위로 가격을 올리며 애착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