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치' '벼랑 끝' 정문성, 정체절명 위기..폭주 시작

  • 김주원 기자
  • 2019-04-01 20:39:16
  • TV·방송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벼랑 끝에 몰린 정문성이 최후의 발악으로 긴장감이 극도로 고조된다.

'해치' '벼랑 끝' 정문성, 정체절명 위기..폭주 시작
사진=SBS ‘해치’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리모콘을 사수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1일(월),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와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의 살기등등한 눈빛 대립이 담긴 현장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정문성은 정일우를 향한 뜨거운 민심을 이용, 그가 한승현(경종 역)의 왕좌를 빼앗으려 한다는 역모 조작과 간교한 계략을 펼쳐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하지만 정일우의 친국장에 ‘노론의 수장’ 이경영(민진헌 역)이 나서며 상황이 역전 되었고, 변절을 의심받았던 박훈(달문 역)이 정문성을 역이용해 역모의 진실을 파헤치며 통쾌한 반격을 예고하며 이후 스토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금방이라도 불꽃이 일듯 살벌한 눈빛을 주고받는 정일우와 정문성의 모습이 담겨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특히, 정문성은 피범벅이 된 채 궁궐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는 데다 정일우가 겨누는 날카로운 칼날로 인해 일촉즉발 상황을 맞이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오금이 저릴 만큼 살기 가득한 웃음을 터트리는 정문성의 모습이 더욱 충격으로 다가온다. 과연 벼랑 끝에 몰린 정문성이 브레이크 없는 폭주로 최후의 발악을 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반면 정일우는 정문성에게 칼을 겨눈 채 매섭게 노려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왕세제로서 절체절명 위기에서도 흔들림 없는 성정을 드러내온 그가 그 어느 때보다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이다.

이 촬영분 당시 현장은 팽팽하게 맞서는 정일우와 정문성의 열연으로 인해 보는 이들을 숨조차 못 쉬게 만들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특히 정문성은 큐소리와 함께 겉잡을 수 없는 분노에 정신을 놓아 버린 밀풍군의 폭주를 혼신의 열연으로 표현, 현장 스태프들까지 소름 돋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예고되며 ‘해치’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되고 있다.

SBS ‘해치’ 제작진은 “정문성이 절체절명 위기에 폭주하기 시작한다”라며 “이 와중에 정일우가 자신을 믿는 든든한 아군과 벗들과의 공조 아래 정문성의 피바람 악행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는 폭풍처럼 휘몰아칠 본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일) 밤 10시에 29-30회가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