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페이스북, ‘신뢰할 만한 뉴스만 담은’ 뉴스페이지 신설 추진

  • 노현섭 기자
  • 2019-04-02 10:12:16
  • 경제·마켓


페이스북, ‘신뢰할 만한 뉴스만 담은’ 뉴스페이지 신설 추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페이스북이 ‘신뢰할만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별도의 뉴스페이지를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현지시간)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디벨트·빌트 등을 발행하는 유럽 최대 미디어 기업 악셀 스프링거의 마티아스 되프너 CEO와 한 대담 영상을 공개하고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그는 영상을 게시하면서 쓴 글에서 “사람들이 신뢰할 만한 뉴스를 얻도록 돕고 전 세계 언론인들이 중요한 일을 하도록 돕는 해결책을 찾는 일은 내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외신들은 페이스북의 이러한 계획에 대해 페이스북과 언론사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새 뉴스페이지가 콘텐츠를 제공하는 발행사들에 돈을 벌어주고 저널리즘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도 페이스북이 고품질 콘텐츠의 대가를 언론사들에 지불할 의향을 보였다면서 이는 미디어 기업들이 오랫동안 꿈꿔온 일이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우리는 뉴스를 만들어내는 언론인들을 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이 높은 품질의 신뢰할 만한 정보를 끌어올리기를 바란다”며 “더 많은 뉴스를 요구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 사용자의 10∼15%가 뉴스페이지에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외신들은 페이스북의 이러한 계획이 페이스북의 발목을 잡아온 ‘가짜뉴스’ 양산의 통로라는 오명을 벗고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