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치' 정문성, 한승현 독살 시도..심장 쫄깃한 스펙터클 전개

  • 김주원 기자
  • 2019-04-03 08:27:55
  • TV·방송
SBS ‘해치’ 역모 혐의를 벗은 정일우와 한승현 형제가 목숨을 위협받기 시작했다. 특히 정일우가 정문성의 ‘한승현 독살 모략’을 알아챈 가운데 심장 쫄깃한 스펙터클 전개가 휘몰아쳤다.

'해치' 정문성, 한승현 독살 시도..심장 쫄깃한 스펙터클 전개
사진=SBS ‘해치’

지난 2일(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 김동학프로덕션) 31회, 32회에서는 ‘왕세제’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대리청정을 시작, 가장 먼저 사헌부 인사 혁신을 선언하며 전화위복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이 경종(한승현 분)의 독살을 시도하는 모습이 함께 그려지며 또 다른 위기에 놓였다.

이 날 궁궐 안에 숨어있던 밀풍군은 연잉군을 향한 역모가 무산된데다 심지어 연잉군이 자신을 체포하기 위해 내금위를 움직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벼랑 끝에 선 밀풍군은 날 선 단검을 들고 무차별한 살인을 저지르며 광기를 폭발시켰고 혼이 나간 그는 급기야 경종 앞에 제 모습을 드러냈다.

그 시각 연잉군은 폭주하는 밀풍군을 발견, 그의 목에 칼을 겨누는 일촉즉발 상황을 만들었지만 돌연 밀풍군이 “난 너랑 갈 거야. 내가 혼자 죽을 줄 알아? 내가 형님을 얼마나 좋아하는데. 죽어도 너를 데리고 갈 거라고”라며 울부짖어 보는 이들을 소름 끼치게 만들었다. 특히 연잉군은 밀풍군을 취조하던 중 그가 어좌를 향한 그릇된 욕망과 자신에 대한 시기로 사랑하는 동생 연령군(노영학 분)을 살해했다는 것에 분노하며 “반드시 네가 죽는 것을 볼 것이다”라고 외치는 등 두 형제의 상반된 행보가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경종은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소론의 수장’ 조태구(손병호 분)를 향해 “승정원을 통해 왕세제한테 대리청정을 맡긴다는 교지를 내릴 것”이라는 의중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연잉군 또한 뜻하지 않은 어명에 이를 거절하려 했지만 인원황후(남기애 분)의 간곡한 부탁과 설득으로 결국 대리청정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이와 함께 연잉군은 대리청정 첫 정무로 사헌부 인사를 혁신하겠다며 이광좌(임호 분)를 신임 대사헌으로 지명하는 등 새롭게 변화될 조선의 모습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연잉군은 민진헌에게 “왜 기회가 있을 때 도주하지 않았는지 아쉬워서요”라는 말을 건네 듣고 체포 당시 있었던 밀풍군의 수상한 행적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유배 간 밀풍군이 “윤영(배정화 분)아, 네가 무슨 일을 해야 할지 알겠지? 아직 우린 끝나지 않았잖아?”라며 의미심장하게 웃는 모습이 함께 그려져 두 사람은 끝나지 않은 핏빛 행보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와 함께 방송 말미 경종이 탕약을 먹던 중 피를 토하며 생사기로에 선 모습으로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연잉군은 내의원으로 향했고, 전각의 담벼락과 나무 기둥에 붉은 핏자국이 있었다는 말에 밀풍군을 떠올렸다. 밀풍군이 종이에 싸인 무언가를 꺼내 보였던 전각과 동일한 곳이었던 것. 위급 사태를 알게 된 연잉군은 혼돈에 휩싸였고 급기야 “절대로 전하께 내의원의 약재를 들여선 안 됩니다”라는 경고와 함께 경종의 탕재 사발을 내던져 향후 스토리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 날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각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경종 짠해”, “내의원에 핏자국이 밀풍군이 왔었다는 뜻. 밀풍군이 탕약에 독 탄 듯”, “탄의 반란은 언제 나오려나”, “’해치’는 연기 구멍이 없어. 배우들 연기 봐”, “밀풍군 연기는 소름 돋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