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해치' 정일우, 정문성 향한 반격 시작..통쾌한 사이다

  • 김주원 기자
  • 2019-04-02 08:52:35
  • TV·방송
SBS ‘해치’가 정일우의 ‘통쾌한 사이다 반격’에서 벼랑 끝 정문성의 ‘광기 폭주 엔딩’까지 숨 쉴 틈 없는 토네이도 전개로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해치' 정일우, 정문성 향한 반격 시작..통쾌한 사이다
사진=SBS ‘해치’

지난 1일(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 김동학프로덕션) 29회, 30회에서는 연잉군(정일우 분)이 조작된 역모 혐의에서 벗어나 밀풍군(정문성 분)을 향한 반격을 시작해 흥미를 끌어올렸다. 특히 연잉군-박문수(권율 분)-달문(박훈 분)이 힘을 모아 ‘한정석(이필모 분) 죽음’의 진범 위병주(한상진 분)와 연잉군의 역모 조작에 가담한 기방총 도지광(한지상 분)을 체포하는 등 60분 내내 짜릿한 반격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사이다를 안겼다.

이날 민진헌(이경영 분)은 “세제는 그 어떤 혐의도 없습니다”라며 경종(한승현 분)의 친국을 막았고, 특히 “소신은 그 사실을 이미 오래 전부터 익히 알고 있습니다. 또한 그 사실을 알고 있는 건 소신뿐만이 아니라 전하께서도 아시지 않으십니까?”라며 연잉군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경종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에 친국은 중단됐고, 연잉군은 역모 혐의를 벗을 기회를 얻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연잉군은 즉시 조작된 역모 사건의 배후로 의심되는 밀풍군에게 향했다. 마침 밀풍군과 함께 있던 달문과 연잉군의 삼자 대면이 이뤄져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달문은 밀풍군의 곁에서 은밀히 역모 혐의의 진실을 캐고 있던 바. 연잉군과 달문은 밀풍군을 속이기 위해 서로를 향한 믿음을 숨긴 채 거짓으로 날을 세웠다.

이 과정에서 연잉군은 “내가 널 역모 사건의 배후로 잡아 넣을 거니까”이라며 밀풍군을 몰아붙였고, 달문은 그런 밀풍군에게 극심한 궁지에 몰렸다는 듯 “세제는 결코 만만한 사람이 아닙니다. 아무 정보도 주지 않는데 내가 뭘 할 수 있겠냔 말입니다”라며 밀풍군을 옥죄었다. 이에 밀풍군은 달문에게 조작된 역모 사건의 핵심 정보를 알려주며 사이다 전개의 시작을 알렸다.

한편, 박문수는 한정석 죽음의 범인으로 위병주를 고발했다. 위병주는 “사헌부는 절대 스스로 무덤을 파지 않아”라고 분노했지만, 이미 사헌부는 위병주를 버린 뒤였다. 포박돼 처참히 끌려가는 위병주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묵은 체증을 쑥 내려가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경종과 연잉군의 관계 변화가 눈길을 끌었다. 경종은 “나는 기다렸다는 듯이 너를 몰아세웠던 게 맞을 것”이라며 자신의 자격지심으로 죄 없는 연잉군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음을 인정했다. 더욱이 “아바마마께서 결정하셨던 이 나라의 왕은 너였다. 이 지긋지긋한 보복의 정치를 끊어내거라. 너라면 내가 못한 일을 해낼 수도”라며 연잉군에게 내금위를 내어주는 등 힘을 보탰다.

이후 연잉군과 박문수, 달문이 합심해 악을 단죄하는 모습이 짜릿한 쾌감을 자아냈다. 박문수와 달문은 연잉군 역모 혐의의 증험이 된 독약을 밀풍군에게 제공한 도지광의 기방을 기습했다. 특히 연잉군이 도지광의 역습으로 위기에 처한 박문수를 구하는 등 조선 어벤져스 세 사람이 악을 일망타진하는 사이다를 선사했다.

방송 말미 얼굴을 피로 적신 채 혼이 나간 밀풍군이 경종과 마주하는 엔딩이 충격을 선사했다. 또 다시 무차별 살인을 저지르며 광기를 드러낸 밀풍군이 뜻밖에 궁궐 안에 남아 소름을 돋게 했다. 밀풍군의 행적에 의심을 품은 연잉군이 경종에게 향했고, 이미 온 몸이 피로 얼룩진 밀풍군이 경종을 바라보고 있어 모두를 경악케 만들었다. 이미 스스로의 자제력을 놓아버린 밀풍군이 또 다시 어떤 충격적인 일을 벌일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2일) 밤 10시에 31회, 32회가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