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낙연 "어려운 상황서도 여성경제인 약진…능력 발휘 돕겠다"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총리공관으로 초청, 오찬 함께 해
여성기업 활성화·역할 등 의견 청취

이낙연, 여성경제인, 오찬

이낙연 '어려운 상황서도 여성경제인 약진…능력 발휘 돕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공관에서 열린 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기업을 일으키기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여성경제인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기업인으로서 장점을 잘 발휘한다면 작은 변화가 큰 변화를 가져올 것 “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여성발명협회 등 3대 여성 경제단체 회장단과 오찬 회동을 갖고, 여성기업 활성화와 역할 강화를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구했다. 그간 이 총리는 여러 경제단체와 다양한 산업계 인사들을 만나 경제 현장의 어려움과 정부 정책 관련 건의 사항을 직접 청취해왔으나 여성 경제인만 별도로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찬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 차영환 국무조정실 2차장이 배석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여성경제인들의 역할 강화를 위해 안으로는 여성들이 스스로 역량을 키우고 배양하는 노력을 해주시길 바란다”며 “밖으로는 사회와 정부가 여성들이 능력을 발휘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어려운 상황서도 여성경제인 약진…능력 발휘 돕겠다'
정윤숙 여성경제인협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장 등 참석자들은 이 총리에게 여성 기업이 마주치는 애환과 어려움 등을 호소하고 예산 확대를 통한 수출 지원 강화와 여성기업 육성 등 각종 지원책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총리 공관을 찾기에 앞서 지난 9일 “여성기업인의 수는 2013년 133만명에서 2016년 143만명으로 매년 증가했지만 여성경제정책과 지원시설은 20년 전과 비교해 변화가 거의 없다”며 “여성경제 활성화를 위해 실질적으로 필요한 여성경제정책을 건의하고, 현 정부의 최우선과제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여성기업인들이 협조할 수 있는 것을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영현·김연하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