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문화재의 향기]제천 덕주사 마애여래입상

[문화재의 향기]제천 덕주사 마애여래입상
보물 제406호 제천 덕주사 마애여래입상의 얼굴 부분. /사진제공=문화재청

충북 제천의 월악산에는 신라의 마지막 공주인 덕주공주가 동생인 마의태자와 함께 들렀다 세운 덕주사가 있다. 보물 제406호로 지정된 제천 덕주사 마애여래입상은 이곳 덕주사의 동쪽 암벽에 새겨진 불상이다. ‘마애’는 암벽에 새겼다는 뜻이고 ‘여래’는 석가모니, 입상은 서 있는 형상을 의미한다. 전체 높이가 13m에 이르는 불상이다. 불상의 얼굴 부분은 도톰한 코와 입술이 도드라지고 신체는 선으로만 새겼다. 몸의 비례에 비해 머리가 유난히 큰 편이다. 부처의 상징이기도 한 육계가 민머리 위에 반원형으로 큼직하게 솟아 있다. 보통 부처의 목에는 삼도(三道)라 부르는 3개의 선이 있는데 이 불상은 목 대신 가슴 위에 선으로 조각됐다. 몸에 비해 손도 유난히 크다. 오른손은 가슴까지 들어 올려 엄지와 가운뎃손가락을 맞댔고 왼손은 손등을 보여주고 있다. 양발 아래에는 연꽃잎을 새겨 대좌(臺座)로 삼았다. 선으로 새긴 풍만한 신체는 인체의 조형적 특징을 무시하고 있다. 단단한 암벽을 타고 올라가 조각하는 제작 환경의 어려움 탓도 있겠으나 당시 표현양식의 특징이기도 하다. 신체를 이상적으로 묘사한 신라 불상과 달리 고려 시대 전기에 제작된 대형 불상은 흔히 눈·코·턱 등 얼굴을 과장되게 표현하며 하체로 내려갈수록 입체감 없이 간략한 선으로만 묘사하는 투박함이 특징이다. 최근 경남 고성 거류산에서 발견된 마애약사불도 보물 제406호와 흡사해 같은 시대인 고려 전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