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진 삼남매' 조양호 회장 입관식 마쳐…이재용·김승연 등 이틀째 조문행렬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이틀째 안보여

  • 박동휘 기자
  • 2019-04-13 14:13:17
  • 기업
'한진 삼남매' 조양호 회장 입관식 마쳐…이재용·김승연 등 이틀째 조문행렬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장에 이틀째 조문객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조 회장의 빈소에는 조문이 시작된 9시부터 정·재계 인사들이 잇달아 찾아왔다. 오전 11시 30분께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열렸다. 유족들은 1시간 가량의 입관식을 마치고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로 향했다. 고인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진 삼남매' 조양호 회장 입관식 마쳐…이재용·김승연 등 이틀째 조문행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9시 15분께 빈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장례식장에 10분 정도 머물렀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뒤이어 빈소를 방문한 뒤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다만 ‘고인과의 일화’ ‘아시아나 인수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에는 침묵을 지켰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빈소를 찾아 “부친과 조양호 회장의 선친 조중훈 회장이 각별한 사이였다”면서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생각도 못했는데 너무나 애석하다”고 밝혔다. 김 이사는 유족들과 어떤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을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한진 삼남매' 조양호 회장 입관식 마쳐…이재용·김승연 등 이틀째 조문행렬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