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대형화재 브라질 국립박물관 기부 3억원에 그쳐…기부 행렬 노트르담과 대조

브라질 여성 갑부 노트르담 기부 알려져 뒷말

  • 박민주 기자
  • 2019-04-18 09:22:20
  • 정치·사회

브라질 국립박물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문화재

대형화재 브라질 국립박물관 기부 3억원에 그쳐…기부 행렬 노트르담과 대조
지난해 9월 큰 화재가 발생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국립박물관. /연합뉴스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이후 현지 갑부들이 앞다퉈 기부금을 내놓는 가운데 지난해 대형 화재가 발생한 브라질 국립박물관 보수공사에는 자국 거부들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기부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리우 국립박물관 재건을 위해 구성된 단체인 ‘박물관의 친구들’에 전달된 기부액은 110만7,000헤알(약 3억2,000만원)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의 기업과 개인 기부액은 각각 1만5,000헤알과 14만2,000헤알로 총 15만7,000헤알로 집계됐다. 국내보다는 외국으로부터의 기부액이 95만헤알로 훨씬 많다. 영국의 문화 관련 기관이 15만헤알, 독일 정부가 80만헤알을 기부했다.

그러나 박물관 보수공사에 최소한 1억헤알이 들 것으로 추산되는 사실을 고려하면 기부 규모가 너무 기대 이하라고 할 수 있다. 국립박물관 측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이후 이어지는 기부 행렬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브라질의 갑부들도 박물관 재건을 위한 기부에 관심을 가져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브라질의 한 여성 갑부가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8,800만 헤알(약 255억 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셜미디어(SNS)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유명 금융재벌의 미망인으로 재산 규모가 51억헤알로 추산되는 이 여성은 대성당 화재 다음 날 기부금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SNS에서는 이 여성의 기부 소식을 두고 “허탈하다”는 반응을 나타내는가 하면,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처럼 기부 행위에 대해서는 세금을 감면해주는 등의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1818년에 지어져 2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남미 최대 자연사 박물관인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해 9월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났다.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에 살았던 여성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