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소방청 “브라질 박물관·숭례문 화재 같은 국보손실 막는다”

이달 말까지 전국 박물관·미술관 50곳 화재안전 특별점검

  • 김정욱 기자
  • 2018-10-02 16:23:38
  • 사회일반
소방청이 2일부터 한 달간 전국 박물관과 미술관 50곳에서 화재안전 특별점검을 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달 2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브라질국립박물관 화재로 세계유산 약 2,000만점이 소실된 일을 계기로 국내 박물관의 소방안전 실태를 살피기 위해 진행된다. 앞서 국내에서도 2008년 2월 숭례문 방화사건을 비롯해 미술관 등에서 가스계 소화설비가 오작동하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번 점검 대상 중 국보와 보물을 다수 소장하고 있는 국립중앙박물관·국립민속박물관·국립공주박물관·국립경주박물관 등 4곳은 소방·건축·전기·가스 등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소방특별점검단이 점검한다.

점검단은 소방시설 작동 여부와 방화구획 및 피난시설 유지·관리 상태, 전기·가스 시설 안전관리 위해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컨설팅도 해줄 예정이다.

국립현대미술관 등 나머지 46곳은 소방시설과 피난·방화시설을 자체 점검하고 결과를 소방청으로 제출하게 된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