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언주 탈당…“新보수의 길 간다"

'조건부' 한국당 입당 의사 밝혀
패스트트랙은 '역사·정치적 죄악'

  • 김인엽 기자
  • 2019-04-23 16:43:10
  • 국회·정당·정책
이언주 탈당…“新보수의 길 간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이언주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보수 통합의 길을 걷겠다고 밝혔다.

23일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단기필마로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헌정체제를 수호하려는 모든 세력을 규합해 보수 야권 대통합에 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탈당의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조건부’로 자유한국당에 들어갈 수 있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 입당하나’라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지만 “한국당이 변화되고 보수세력을 위해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가면 그 때 통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해 “아직도 불만족스럽고 미흡하고 안타까운 부분이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과거에는 (박근혜 정권이) 헌법 수호 의지가 약했기 때문에 탄핵됐지만 지금은 (문재인 정권이) 이것보다 더 심각한 헌법파괴행위를 자행하고 있기 때문에 힘을 합해야 할 상황”이라며 입당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아울러 ‘탈당을 함께 결심한 바른미래당 의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분들이 있지만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탈당의 이유로 ‘문 정권의 헌법 파괴행위 저지’를 들었다. 구체적으로는 △경제를 파탄시키는 소득주도성장 △에너지 산업을 무너뜨리는 탈원전 △남미식 퍼주기 복지 △한미결속의 약화 등을 헌법 파괴행위로 규정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을 내부로부터 붕괴시킨 문 정권의 폭거를 저지하는 데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인 역시 탈당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왕적이라고 말할 만큼 대통령 권한이 막강하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이를 강력히 견제할 야당을 2중대 3중대로 사분오열 시켜 집권당의 폭주만 가속시킬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의원은 “(당이) 돌이킬 수 없는 역사적 정치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당원권 정지라는 지도부의 꼼수로 인해 12: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고 역설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