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넵튠, 1인 미디어와 e스포츠 산업 수혜 기대-SK증권

SK증권은 1인 미디어 산업과 e스포츠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국내 2위의 MCN 업체인 샌드박스네트워크 지분 23.9%와 크리에이터 300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며 “1인 미디어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를 받으며 고속 성장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해 매출액 70억원을 기록한 프로게이머를 주축으로 설립한 e 스포츠 구단 스틸에잇 지분 33.8%를 보유하고 있다”며 “게임업체가 상금을 많이 걸면서 게임 라이프사이클을 확장하려 하는만큼 e 스포츠 시장이 성장하면 수혜를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넵튠(217270)의 지난해 매출은 28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0% 늘었지만, 영업손실이 184억원으로 확대됐다.

윤 연구원은 “올해 10 종 이상의 신작(2018 년은 신작 4 개)이 계획돼 있고, 2 분기부터 인건비가 감소되면 서 본사 기준 영업 흑자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SK증권은 넵튠이 보유한 크래프톤(구 블루홀) 지분 2.1%가 약 740억원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