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망치 들고 국회 문 부수는 민주당…목불인견 수준 폭정 막겠다”

황교안 “망치 들고 국회 문 부수는 민주당…목불인견 수준 폭정 막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국회 의안과 앞에서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국회 농성을 계속중인 의원들과 당직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사진) 자유한국당 대표가 “목불인견 수준의 반민주적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대(對)여 투쟁 뜻을 재차 강조했다.

장인상을 치르고 있는 황 대표는 26일 이헌승 비서실장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민주정당이 맞는지 분노를 참기 힘들다”며 “무너지고 있는 헌법 가치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저항을 끝까지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사장에나 있어야 할 망치를 들고 국회 문을 때려 부수려는 정당, 민주당의 모습을 목도했다”며 전날 상황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밤새 격렬한 대치 상황에서 다치신 분들도 있고, 병원에 가신 분도 있다고 들었는데 상태가 어떤지 걱정된다”며 “며칠째 밤을 새워가며 온몸으로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가치를 지켜내고, 불법에 맞서 싸워주고 계신 의원님들, 사무처 당직자, 보좌진분들 너무나 감사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헌법을 수호하고 국회를 민의의 전당으로 지켜내는 최후의 보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며 국민적 성황도 부탁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