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골프]마치 긁어치듯 폴로스루 낮고 짧게 쳐야

<39>짧은 거리에서의 어프로치
헤드스피드 감속 않도록 주의를

  • 박민영 기자
  • 2019-05-09 10:23:35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골프]마치 긁어치듯 폴로스루 낮고 짧게 쳐야
1

[김민선의 올포인트골프]마치 긁어치듯 폴로스루 낮고 짧게 쳐야
2

그린을 아깝게 놓쳐 핀까지 5m 정도의 가까운 거리가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린 가장자리와 홀 사이의 여유가 별로 없다면 퍼터로 처리하기가 곤란합니다. 긴 풀 구간의 저항을 생각해 조금만 강하게 쳐도 볼이 홀을 많이 지나치기 쉽습니다. 볼이 풀에 잠겨 있어도 거리 조절이 어렵겠죠.

이런 상황에 대비해 웨지로 홀을 바로 공략하는 방법을 익혀두면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칩, 피치, 범프앤드런 샷 등 중에서 자신이 믿을 만한 어프로치를 선택합니다. 핀과 거리가 아주 짧다면 칩샷을 구사하는 게 좋습니다.

핵심은 임팩트 후 폴로스루를 평소 칩샷보다 낮고 짧게 끝내는 것입니다. 거리가 짧고 볼을 띄워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손이 클럽헤드보다 앞선 핸드퍼스트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볼을 긁어 친다는 느낌으로 치면 생각보다 쉽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점은 임팩트 구간에서 헤드스피드를 줄이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자신 있게 헤드스피드를 내면 볼이 강하게 출발한 뒤 백스핀이 증가하면서 홀 가까이 갈수록 속도가 줄어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볼이 지면에서 많이 뜨지 않아 방향성도 좋답니다. 헤드스피드를 감속하지 않으려면 백스윙을 크지 않게 해야 하고 손이나 팔이 아닌 어깨 회전을 이용해 클럽을 들어올려야 한다는 것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