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달창' 발언에 민주 "사퇴하라" 한국 "정치 공세 배척돼야"

민주당 여성의원들 “나경원 사죄·사퇴하라”성명
한국당 “헐 뜯을 시간에..무너지는 민생 살려라”

  • 방진혁 기자
  • 2019-05-13 18:12:13
  • 정치일반
나경원 '달창' 발언에 민주 '사퇴하라' 한국 '정치 공세 배척돼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오후 대구에서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 지지자에 대한 과격한 표현을 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인터넷 용어를 인용해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정치권 다툼도 격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켜야 할 선이 있다”고 했고 박광온 최고위원도 “여성을 차별과 억압의 희생물로 생각하는 의식이 식민지 유산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독재 체제 위에 함께 살아온 사람들에게 녹아들어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 역시 공동성명을 내고 “제1야당의 ‘여성 원내대표’가 여성혐오를 조장하는 저급한 비속어를 사용해 국민들에게 모욕감을 준 것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집회 현장에서 우발적으로 언급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당사자 사과에도 불구하고 (여권이)이를 재생산한다”며 “본질을 흐리는 것을 넘어 허위 사실까지 유포하는 범여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특히 “단순히 실수로 언급된 발언에 대해 성폭력을 말하며 혐오사이트 이미지와 극우프레임까지 씌우기 위해 사태를 확산시키려는 정치적 공세는 배척돼야 한다”며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공격하고, 남 탓, 야당 탓이나 하면서 야당 원내대표 헐뜯기에 전념하며 허위사실이나 유포할 시간에 무너지는 민생을 살리기 위해 정책 기조나 바꾸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여권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유섭 한국당 원내부대표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다”며 “그러면 된 거 아닌가”라고 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