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청와대 나설수록 정국 마비, 차라리 뒤로 빠져라"

  • 김진선 기자
  • 2019-05-15 13:11:35
  • 정치일반
나경원 '청와대 나설수록 정국 마비, 차라리 뒤로 빠져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나설수록 정국이 마비된다”며 “차라리 뒤로 빠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지 말고, (국회 협상에서) 뒤로 빠지라”라고 말했다.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과 관련 청와대는 합의대로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만 참여하자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은 조국 민정수석이 앞장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로 통과시킨 것”이라며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졸속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엄청난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청와대는 자숙해야 한다”라며 “그럼에도 정국을 또다시 꼬이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서는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데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 4당이 추진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를 선언한 것으로 본다”라며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법안논의를 다시 하도록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대회에서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가 있지만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부분에는 “문 대통령의 경제 망상이 심각하다”며 “성장률, 실업률, 수출 등 지표를 보면 온도차 정도가 아니라 ‘생각의 차이’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