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기차타고 취업상담, 희망열차, 첫 기적...'기적' 낳을까

용산서 전주까지 기차 타고 취업상담…첫 ‘희망열차’ 운행
전방 근무 병사 100여명, 진로상담…중소기업도 방문

  • 2019-05-15 14:32:42
  • 피플
기차 여행을 하며 취업상담도 받는 청년 장병 구직 ‘희망열차’가 15일 기적을 울렸다.

국방부는 올해 첫 희망열차를 이날 하루 동안 운행했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한국철도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장병 취업 지원을 위해 체결한 ‘3자간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첫 희망열차에는 전방지역에 근무하는 병사 중에서 해당 부대 지휘관의 추천을 받아 선발된 100여 명이 탑승했다. 이들 병사의 대부분은 복학 또는 취업 고민이 많은 전역 예정자들이다.

용산역에서 출발해 전주역까지 이동한 기차 안에서 취업 및 진로 교육이 이뤄졌고, 취업 상담사와 1대1 맞춤형 상담도 받았다.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동행하면서 특강을 했다.

병사들은 전주에 도착해 우수 중소기업인 비나텍㈜을 방문해 점심도 먹고 회사 임직원들로부터 기업 설명회도 들었다. 취업을 희망하는 병사들을 대상으로는 즉석에서 현장 면접이 이뤄졌다.

국방부는 “앞으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및 한국철도공사와 협업을 통해 장병들에게 취업 고민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업을 계속 발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희망열차는 매회 100여명씩을 대상으로 대전, 원주, 부산 등에서 다섯 차례 더 운행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국방전직교육원을 통해 참가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청년 장병 취업 지원 강화를 위해 운영되는 희망열차는 정부혁신의 핵심가치를 반영해 장병 사기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