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여의도 만화경] '빈손 호프회동'은 술 부족 탓?

맥주 석잔+안주 10.8만원 계산
"속내 풀고 통큰 결단 내리기엔..."
오신환 "무르익기까지 시간 필요"

[여의도 만화경] '빈손 호프회동'은 술 부족 탓?
3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주점에서 호프회동을 한 후 결제한 내역이 포스기에 찍혀 있다. 원내대변인을 포함해 6명이 맥주 한 잔씩을 마셨다./사진제공=MBC

지난 20일 3당 원내대표의 호프회동이 국회 정상화의 실마리를 풀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그 기대는 충족되지 못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술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농담 섞인 이야기가 들린다. 원내대표들이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풀어놓고 통 큰 결단을 내리기에는 이번 회동 끝에 남은 빈 330㎖ 맥주잔 세 개로는 부족했다는 뒷말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술은 이따금 각 당 원내대표들의 대립을 풀어주는 ‘윤활유’ 역할을 하기도 한다.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최근 기자들과 가진 고별 오찬회에서 “술을 마시면 일이 잘 풀렸다. 원내대표들끼리 낮에는 싸우다 밤에는 폭탄주로 해결했다”고 한 말에 비춰봐도 그렇다. 실제로 선거제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꽉 막힌 국회 정국을 해결하는 데도 여지없이 술은 조력자로 등장했다. 또 지난달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중국을 방문한 김 전 원내대표와 홍영표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출장 마지막 날 새벽까지 술자리를 가지며 속마음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원내대표들은 다양한 통로로 친밀감을 쌓고 교섭을 진행한다. 김 전 원내대표는 “홍 전 원내대표와 패스트트랙을 놓고 협상할 때 매일 아침 조깅하며 만나고, 목욕탕에서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며 “중요한 것은 서로 간의 신뢰”라고 털어놓았다. 겉으로는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더라도 결국 신뢰를 바탕으로 협상 테이블에 둘러앉아야 국회가 운영될 수 있다는 얘기다.

맥주 석 잔에 안주를 포함해 10만8,000원의 계산서를 남긴 이번 호프회동은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그래도 3당 원내대표들 간 ‘첫 상견례’라는 점은 평가할 만하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이 격렬한 대치 속에서 감정의 골이 깊어진 상황이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듯이 신뢰를 충분히 쌓기까지는 한 번의 만남으로는 부족할 것이다. 이번 호프회동에 이은 후속 만남이 얼마나 더 있어야 국회의 교착상태를 해결할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은 그저 답답할 뿐이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