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한국 U-18 축구대표팀, '대회 모독' 파문...中판다컵 우승컵 몰수당해

한국, 축구, 대표팀, 중국, , 판다컵, 몰수, 세리머니

한국 U-18 축구대표팀, '대회 모독' 파문...中판다컵 우승컵 몰수당해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중국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발을 올린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중국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발을 올리는 등 대회를 모독하는 듯한 돌출행동을 했다는 현지의 비난 여론 속에 결국 우승컵을 몰수당했다.

30일 중국 인민망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은 청두에서 열린 2019 판다컵 우승 후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우승컵에 발을 올린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 또 다른 선수는 우승컵에 소변을 보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고 인민망은 전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이러한 행동은 중국의 한 사진 애호가가 촬영한 사진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게시하면서 알려졌다. 주최 측은 한국 대표팀의 행위를 확인한 뒤 한국 축구협회와 대표팀에 엄중한 항의와 함께 성명을 발표했다.

주최 측의 항의에 한국 U-18 대표팀은 다음날(30일) 새벽 단체로 사과를 했다. 한국 대표팀은 사과문에서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다시 한번 이번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우리는 한국과 중국 축구협회의 우호관계가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한축구협회도 이 사안과 관련해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축구협회는 한국 대표팀의 이번 행동을 예의주시하고 전모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한국 선수들의 대회 트로피에 대한 모욕은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축구협회 관계자는 “29일 저녁 한국의 한 선수가 시상식 후 트로피에 대해 모욕적인 행동을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대회 조직위는 사건 발생 직후 한국 선수단에 엄중히 항의했고 한국 대표팀과 대한축구협회가 곧바로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들도 한국 대표팀의 이번 행동에 대해 ‘한국인의 꼴불견을 기억하자’는 제목으로 보도하는 등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이날 “중국 판다컵 조직위원회가 한국 U-18에 수여한 우승 트로피를 박탈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대표팀이 참가한 판다컵은 한국, 중국, 태국, 뉴질랜드 등 4개국이 참가한 대회로 한국은 3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