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박지원 "文대통령에 '빨갱이'비판 대단히 잘못된 일"

"김원봉 논의할 때 됐다"

박지원, 문재인, 빨갱이, 김원봉, 차명진

박지원 '文대통령에 '빨갱이'비판 대단히 잘못된 일'

박지원(사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논의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빨갱이’등의 발언을 하는 것과 관련해 박 의원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부인하고 국민을 부인하는 처사로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7일 BBS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김원봉 언급은 이념을 떠나 공과를 가려 ‘인정할 것은 인정하자’는 소신을 밝힌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김원봉 선생이 독립운동을 하면서 많은 공을 세웠다”며 “월북해서 625 전쟁을 하고 북한 정권에 숙청을 당했지만, 해방의 공로는 인정하자라고 말하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설사 대통령의 기념사에 불만이 있더라도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은 빨갱이다’, 특히 종교지도자가 ‘대통령은 하야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지나친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얼마 전에 있던 ‘문 대통령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낫다’는 발언을 진화시킨 것으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만약 처음 발언이 나왔을 때 강한 징계 조치를 했다면 일어났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대통령이 빨갱이면 투표하는 우리 국민도 빨갱이냐”며 “어떻게 종교지도자로서 헌정 중단을 요구하는지 대단히 잘못된 막말”이라고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보수나 진보나 다 애국이다는 원론적인 말씀을 하신 것”이라며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서는 평소에 해 왔던 소신을 말씀하신 것으로 그러한 말씀에 찬동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원봉 선생이 월북해서 한때는 우리의 적이기도 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그가 해방에 기여한 공로는 우리가 인정하자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