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통일부 "이희호 여사 부음 연락사무소 통해 北 전달"…조문단 올까

  • 김경훈 기자
  • 2019-06-11 17:38:56
  • 사회일반

이희호, 김대중, 소천, 통일부, 부음, 빈소, 황교안, 정의용,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종합]통일부 '이희호 여사 부음 연락사무소 통해 北 전달'…조문단 올까
/연합뉴스

통일부가 11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따른 부음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고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요청으로 오늘 오전 부음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북한에서 조문단이 오는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이 여사의) 부고를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종합]통일부 '이희호 여사 부음 연락사무소 통해 北 전달'…조문단 올까
/연합뉴스

현재 남북교류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 차원의 창구인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부음이 전달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했을 당시에는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김대중평화센터 간의 팩스 교환을 통해 북측 조문단 파견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