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에 또 변수...美 10개주 검찰총장, 반대 소송

“경쟁 저하하고 소비자 비용 상승으로 이어질 것”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에 또 변수...美 10개주 검찰총장, 반대 소송
T모바일(위 사진)과 스프린트 로고 /AFP연합뉴스

미국 이동통신업계 3·4위 업체인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 과정에 추가 변수가 생겼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뉴욕을 비롯한 미 10개 주 검찰총장들이 양사의 합병에 반대하는 소송을 뉴욕 맨해튼 연방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양사의 합병이 경쟁을 저하하고 결국 소비자들의 비용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비어 베세라 캘리포니아주 검찰총장과 함께 소송을 주도한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성명에서 “양사의 합병은 저렴하고 신뢰할 수 있는 무선 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차단함으로써 가입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해를 끼칠 뿐 아니라 특히 저소득층이나 소수 커뮤니티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소송에는 뉴욕주와 캘리포니아주 외에도 워싱턴DC를 포함해 콜로라도, 코네티컷, 메릴랜드, 미시간, 미시시피, 버지니아, 위스콘신주 등이 참여했다.

T모바일과 스프린트는 버라이즌과 AT&T에 맞서기 위해 지난해 4월 합병 협상을 타결했으며 양사는 주주총회에서 각각 합병안을 의결했다. 전체 인수·합병(M&A) 금액은 총 260억 달러(27조9,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이 최종 성사되려면 법무부와 미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승인이 필요하다.

로이터통신은 법무부의 반독점 부서 관리들은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 방안에 대해 법무부가 반대하도록 권고했다고 지난달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