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양예원 미투, 법원 "수지 등 3명이 2000만원 손해배상하라"

  • 최상진 기자
  • 2019-06-13 15:27:24
  • 사회일반
양예원 미투, 법원 '수지 등 3명이 2000만원 손해배상하라'
가수겸 배우 수지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지난해 미투 폭로 당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 관련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법원이 배우 수지 등이 스튜디오에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12단독 반효림 판사는 13일 오후 원스픽쳐 스튜디오 대표 이모씨가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판결선고기일에서 수지와 A씨, B씨 등 3명이 2000만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원스픽쳐 스튜디오는 지난해 5월 양예원 사건이 벌어진 스튜디오로 알려지면서 비난이 폭주했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른이 거론되면서 비난이 쏟아졌고, 수지가 SNS를 통해 이 청원에 공개적으로 지지의사를 표하면서 논란이 확장됐다.

원스픽쳐 스튜디오는 양예원 사건과는 무관한 곳으로, 사건이 발생한지 1년 뒤인 2016년 이씨가 인수해 운영하고 있었다. 이에 이씨는 거짓된 사실로 수개월간 영업이 불가능했다며 수지와 대한민국 정부, 청원에 관계된 시민 2명에게 총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반 판사는 1억원 중 2000만원만 수지 등이 함께 배상하라고 판결하고, 정부에 대한 배상 청구는 기각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