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협상 오늘로 이제 끝..결연한 의지로 국회 임하겠다"

바른미래 이어 의회소집것
한국당 위원장 상임위..
간사 사회자 대행해 활동 시작
국무총리 시정연설 절차도 검토

상임위, 민주당, 이해찬, 단독국회, 바른미래당, 국회정상화

이해찬 '협상 오늘로 이제 끝..결연한 의지로 국회 임하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결연한 의지로 국회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여기까지 오기가 참 오래 걸렸다”며 “추가경정예산안을 놓고 국회 정상화를 하지 못하도록 자유한국당이 방해해 왔는데 이인영 원내대표가 인내심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가 문 닫은지 73일. 추경안은 54일째 표류 중”이라며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이번 추경안은 강원도 산불 피해자, 포항지진 피해자, 미세먼지 등 중요 예산이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역전쟁이라고 할 수도 있고 금융전쟁으로도 번져 갈 수 있는 경제갈등인 미중 간의 갈등이 아주 심하다”며 “제가 보기에는 이런 갈등이 상당히 오래갈 것 같다. 무역 기술 금융 전쟁을 한다면 굉장히 어려운 국면에 접어 들어가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이런 추경을 다 팽개치고 사과하라, 철회하라는 말 반복하면서 여까지 끌어왔다”며 “여야가 가장 중요한 자세가 ‘퍼블릭 마인드’인데 전혀 느낄 수 없었다. 모든 걸 자기 이해관계만 따지는 사람하고 협상하느라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로 이제 끝”이라며 “의총이 끝나면 바른미래당이 의회 소집한다고 하니 저희도 바른미래당 따라서 소집 이어서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우리가 (위원장을)맡는 상임위 활동을 시작하고. 우리가 맡지 않은 상임위는 상임위 소집 요구를 할 것”이라며 “한국당의 위원장이 소집을 안 하면 간사가 사회자 대행하도록 돼 있다. 국무총리가 시정연설 할 수 있도록 절차도 밟아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