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현 의상논란 '성 상품화'vs'예쁘구만 뭘' 남녀 성대결에 "섹시 스타" 점프

  • 김진선 기자
  • 2019-06-18 09:41:46
  • TV·방송
조현 의상논란 '성 상품화'vs'예쁘구만 뭘' 남녀 성대결에 '섹시 스타' 점프
베리굿 조현 /사진=양문숙 기자

베리굿 멤버 조현의 의상에 대한 온라인상의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네티즌은 “노출이 심하다”는 의견과 “코스프레인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엇갈린 의견들을 쏟아내고 있다.

베리굿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 센터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 돌림픽 2019 : 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하며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캐릭터 ‘아리’를 코스프레한 의상으로 시선을 한 몸멩 사로잡았다.

‘아이돌의 코스프레’라는 독특한 콘셉트에 팬들이 반응하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를 만큼 조현의 의상은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일각에서는 “몸매가 너무 부각되고, 가슴이 너무 많이 파인것 아니냐. 아이돌이 입을 의상은 아닌것 같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그러나 “보통 사람들은 그냥 예쁘다 하고 넘어갈 수준이다, 저 정도 코스튬은 보통”이라며 반박하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을 두고 남녀 성대결로 번지는 조심도 보인다. 네티즌은 몇몇 여성 연예인을 언급하며 “그들이 입으면 걸크러시고, 예쁜 연예인이 노출하면 성 상품화”라며 논란을 키운 이들을 비판하고 있다. 이같은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현은 2016년 데뷔 후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자고 일어나니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조현은 2016년 베리굿에 합류해 서브 래퍼로 활동 중으로 지난 5월 25일 [Fantastic]이라는 앨범을 내고 ‘Oh! Oh!’라는 신곡을 선보였다.

조현 의상논란 '성 상품화'vs'예쁘구만 뭘' 남녀 성대결에 '섹시 스타' 점프
베리굿 조현 /사진=양문숙 기자

조현 의상논란 '성 상품화'vs'예쁘구만 뭘' 남녀 성대결에 '섹시 스타' 점프
베리굿 조현 /사진=양문숙 기자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