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녹두꽃' 명불허전 최무성,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 최재경 기자
  • 2019-07-14 08:51:34
  • TV·방송
배우 최무성이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에 대한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녹두꽃' 명불허전 최무성,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사진=이매진아시아

어제(13일) 종영한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에서 최무성은 녹두장군으로써 동학 농민항쟁을 이끈 영웅이자 시대의 고뇌를 온몸으로 껴안은 전라도 고부군의 동학 접주의 역할로, 혁명의 결기를 가슴에 품은 희대의 이단아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어제(13일) 방송된 ‘녹두꽃’ 마지막 화에서 최무성은 형을 집행하기 전, 마지막 말을 남겼다. “내가 죽으면 귀를 깨끗이 씻겨주시오. 저승길에 개소리가 들리면 아니 되잖소”라며 이어 “나 전봉준... 죽어서도 이 나라를 지켜보겠소.”라는 말과 함께 목을 매단 채 눈을 감았다.

뿐만 아니라 눈을 감자마자 펼쳐지는 상상 속 ‘조선’의 모습과 하늘 서편에서 붉게 타오르는 석양, 저 멀리 하루의 노동을 마치고 단란하게 걸어가는 농부, 부인, 아이들의 모습은 최무성이 원하던 ‘조선’ 그 자체였지만 귀를 자극하는 ‘철컹’ 소리는 끝내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만들게끔 했다.

매회 묵직한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며 대체불가 존재감을 입증시킨 최무성은 시청자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정과 더불어 당시에 아픈 역사를 회상케 만들어 눈물샘을 자극시켰다.

또한, ‘녹두꽃’에서 의연한 죽음을 맞이하며 화려하게 마지막 화를 장식한 최무성은 “동학혁명의 주역이었던 역사적 인물을 연기하게 돼서 굉장히 영광이었다.”라며 “관심과 애정 가져주셔서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의 좋은 역할로 또 찾아뵙겠다. 감사합니다!”라는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방송 내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울림과 감동을 전하며 묵직한 연기를 보여줬던 최무성은 영화 ‘뜨거운 피’의 주연 ‘용강’역으로 ‘녹두꽃’과는 또 다른 매력의 정통 느와르를 보여줄 예정이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