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文대통령-5당 대표, 日 수출규제 대응 합의문 발표할 듯

오늘 靑 회동...대원칙 천명 수준

文대통령-5당 대표, 日 수출규제 대응 합의문 발표할 듯
여야 5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71회 제헌절 기념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8일 청와대 회동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강조하는 합의문을 발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합의문 발표에 회의적인 입장을 피력하는 가운데 여야가 어렵사리 합의문을 내놓는다손 치더라도 그 내용은 원론적인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입장 차가 큰 탓이다. 여당은 강력한 대응에 방점을 찍고 한국당은 원만한 타협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17일 “각 당 사무총장이 회동시간·장소·참석자·의제 등에 대해 합의를 했다”며 “초당적 대응을 하자는 데는 여야 5당도 이견을 갖고 있지 않다. 경우에 따라서는 합의문 발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야당 사무총장들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회동 결과에 따른 합의문 내용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야가 모두 동의하는 초안을 완성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는 내용부터 완전한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는 내용까지 조율해야 하는 합의문 항목이 지나치게 폭넓기 때문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합의문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합의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놓고 여야가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며 “합의문이 발표된다 하더라도 ‘대원칙’을 천명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지훈·김인엽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