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창동∼상계 잇는 보행교 만든다…2023년 준공 예정

창동∼상계 잇는 보행교 만든다…2023년 준공 예정
창동·상계 동서간 보행교와 보차도교 당선작 조감도/사진=서울시

‘창동·상계 동서간 연결교량- 보행교와 보차도교’가 오는 2023년 중랑천에 들어선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창동과 상계 신경제중심지 내 동서간 접근성 개선과 문화예술, 산업 등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신설교량은 창동·상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도봉구 창동 1-11~노원구 상계동 820사이 중랑천에 건립된다. 보·차도교 폭32m, 연장 132m / 보행교 폭10m, 연장 115m 규모다.

연결교량은 시민들에게 중랑천을 가로지르는 산책로로 쉬어가고 머무를 수 있는 특화공간을 제공한다. 오는 2023년 준공예정인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창동차량기지 옆 동부간선도로 지하차도 지하화를 통한 상부공원화 등과 연계해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이 지역 일대를 보행친화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최적의 설계안을 선정하기 위한 이번 설계공모의 심사위원은 건축·토목·경관 디자인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특히 프랑스 리옹 평화보도교와 몽생 미셀 둑길을 설계한 세계적인 보행교 전문가인 프랑스의 디트마 페이팅거(Dietmar Feichtinger)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당선작으로는 동해종합기술공사, ㈜누리플랜, 혜동 브릿지 주식회사, 폴리머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응모한 ‘다이나믹 웨이브’가 선정됐다. 이번 설계제안공모에는 총 8개 작품(국내 6, 국외 2)이 접수됐으며, 1차(제안서 심사), 2차(발표 심사) 심사를 거쳐 1~5등 작품을 선정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