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서경이 만난 사람]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부처별 인사 규제샌드박스 추진...공무원 적극성 이끌어낼 것"

부처 인사담당자 연구모임 만들어
전문성 높이는 새 플랫폼 구상중
행정변화 대응할 역량개발도 주력

[서경이 만난 사람]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부처별 인사 규제샌드박스 추진...공무원 적극성 이끌어낼 것'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성형주기자

행정고시 출신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30여년간 공직생활을 하면서 인사 분야 외길을 걸어온 행정 전문가로 공직사회에서 정평이 나 있다. 인사처 인사혁신국장·차장 등 인사제도 개선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온 황 처장은 자신의 인사관리 전문성이 적극행정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 ‘인사가 만사(人事萬事)’ 라는 오래된 경구처럼 인사는 조직혁신을 위한 근본 중 하나라는 게 황 처장의 오랜 신념이다.

서울 광화문의 인사처장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황 처장은 “부처별 인사 부서가 전문성을 가지지 못하고 일하면 인사처가 만든 정책이나 제도가 현장에서 굴절되는 경우가 있다”며 인사관리의 전문성 강화를 강조했다.

황 처장은 실제 부처별 인사담당 인력들이 전문성을 획기적으로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는 인사담당자 연구 모임을 만들어 부처별 전문성을 높여주는 새로운 플랫폼을 구상하고 있다. 그는 “인사처에서 끊임없이 인사제도 정책을 만들면 제도개선 취지가 충분히 전달은 되는데 그것을 현장에서 구현하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며 “인사담당자들의 전문성이 확보되면 인사처가 만든 제도가 현장에서 왜곡되거나 형식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인사혁신을 이끄는 수장으로 임명될 당시부터 적극행정을 강조한 황 처장은 부처별 특성을 고려한 인사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공직자들의 적극성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실제 인사처는 지난달 7일 ‘인사의 자율성 제고를 위한 특례 규정’ 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에 따라 승진을 위해 최소 1년6개월에서 4년이 필요한 5급 이하 공무원 근무연수가 오는 10월부터 최대 6개월 범위 내에서 조정이 가능해지고 연 1회 실시하던 7급에서 6급으로의 근속승진도 기관의 사정에 따라 2회 이상 실시된다.

황 처장은 “통일적인 인사관리 원칙을 운영하다 보니 부처 고유의 특성을 반영하는 인사를 하기가 어려웠다”며 “자율성을 주는 것이 각 부처에서 적재적소의 인사관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적극적이고 유능한 공무원을 양성하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황 처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급속한 행정환경 변화에 공무원이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역량개발 제도도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