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홍콩서 '흰옷 남성들' 시위대에 무차별 폭행 가해

  • 노현섭 기자
  • 2019-07-22 09:12:54
  • 정치·사회


홍콩서 '흰옷 남성들' 시위대에 무차별 폭행 가해
21일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홍콩=EPA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시위가 열리는 홍콩의 한 전철역에서 21일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각목 등을 들고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우스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홍콩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인용해 전날 밤 위안랑 전철역에서 벌어진 폭력 사건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동영상을 보면 흰 상의를 입고 마스크를 쓴 다수의 건장한 남성은 21일 밤 6시께부터 위안랑 역 근처를 배회하다가 밤 11시께 갑자기 역사에 들이닥쳐 갖고 있던 금속 막대기와 각목 등을 휘두르며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기 시작했다.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시민들을 마구 때리면서 역사는 일순간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이들은 정차한 전철의 객차로 피신한 승객들까지 쫓아가 막대기를 휘둘러 객차 안에서는 많은 승객이 비명을 질렀다.

이로 인해 입법회 린줘팅 의원과 한 여성 기자 등 최소 36명이 부상했다. 역 플랫폼 주변에는 부상자들이 흘린 핏자국이 곳곳에 남았다.

흰옷 남성들의 폭력 행위는 오후 11시 30분께 경찰관들이 도착할 때까지 30여분간 계속됐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들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면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의 소행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SCMP는 이들이 폭력조직인 삼합회 조직원들로 보였다고 전했다.

홍콩 정부는 22일 새벽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법에 의해 지배되는 홍콩으로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정부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강력히 규탄하며 심각히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