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심방세동 원인부위 치료하니 인지기능↑

고주파 전류 치료 3개월·1년 뒤
단기 기억력·어휘력 등 좋아져
약물치료군은 갈수록 인지기능↓
심박 정상화→뇌혈류 활성화 효과

심방세동 원인부위 치료하니 인지기능↑

심방세동 원인부위를 제대로 치료하면 인지기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박희남·김태훈·진무년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 김어수 교수팀이 심방세동 환자 중 전극도자절제술 또는 약물치료를 받기 전 경도인지장애 선별검사에서 동등한 평균 점수를 받은 308명과50명을 대상으로 치료 3개월·1년 뒤의 점수를 비교분석한 결과다. 전극도자절제술은 심장 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부위를 찾아 고주파 전류로 절제해 심방세동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22일 연구팀에 따르면 전극도자절제술 후 인지기능검사 종합점수는 2회차 26.6점, 3회차 26.5점으로 1회차 및 약물치료 환자 2·3회차(25.2점, 24.8점)보다 높았다. 인지기능 향상·유지에 더 효과적이라는 의미다. 특히 단기 기억력과 어휘력 분야에서 인지기능 점수가 의미있게 높았다. 치료 1년 후 인지기능이 악화하는 비율은 전극도자절제술군이 5.3%로 약물치료군(10%)의 절반 수준이었다.

선별검사에는 시공간 인지력, 어휘력, 단기 기억력, 주의력 등을 평가하는 ‘몬트리올 인지기능검사’(MoCA)를 활용했다. 총 30점이 만점인데 23점 이상이면 정상, 22점 이하면 경도인지장애로 분류한다.

심방세동 원인부위 치료하니 인지기능↑

김태훈 교수는 이런 연구결과가 나타난 이유에 대해 “전극도자절제술이 약물치료보다 정상적인 심장박동 리듬을 되찾고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우수해 원활한 뇌혈류 및 뇌기능 활성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도 “인지기능장애를 보였던 심방세동 환자에게 전극도자절제술을 시행했더니 인지기능이 뚜렷하게 향상됐다”며 “향후 조기 치매 및 인지기능 저하 환자 중 심방세동이 주요 원인으로 판단될 경우 전극도자절제술을 우선 시행하는 게 표준치료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방세동은 부정맥의 일종으로 심방의 움직임이 불규칙하거나 가늘게 떨린다. 이로 인해 좌심방 구석(좌심방이)에 혈전이 잘 생겨 뇌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뇌경색(허혈성 뇌졸중), 뇌혈관·뇌 기능 악화에 따른 ‘혈관성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 심방세동이 뇌졸중 발병 위험을 5배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혈관성 치매는 전체 치매 환자 4명 중 1명꼴. 인구 고령화에 따른 심뇌혈관질환 발병 증가로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순환: 부정맥 및 전기생리학’(Circulation: Arrhythmia and Electrophysiology)의 ‘편집자 선정 주요 논문’으로 발표됐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심방세동 원인부위 치료하니 인지기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