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60일, 지정생존자' 공정환, 지진희와 공조..본격 테러 배후 찾기 돌입

  • 김주원 기자
  • 2019-07-31 10:22:36
  • TV·방송
‘60일, 지정생존자’ 공정환이 지진희를 도와 은밀히 테러의 배후를 찾아나갔다.

'60일, 지정생존자' 공정환, 지진희와 공조..본격 테러 배후 찾기 돌입
사진=tvN ‘60일, 지정생존자’

지난 30일 방영된 ‘60일, 지정생존자’(연출 유종선/ 극본 김태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에서는 강대한(공정환 분)이 박무진(지진희 분)의 단독 지시를 받아 내부고발자 김준오(이하율 분)의 주장에 따라 국회의사당 테러 배후를 찾아나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무진과 함께 스캔들의 내부고발자이자 전 국정원 요원인 김준오를 은밀히 만난 대한은 김준오의 주장에 의해 테러 내부공모자에 대한 사실을 추적해 나간다. 그 결과 대한은 그의 주장이 사실이라는 것을 밝혀내고, 일급기밀 파일의 존재를 아는 사람들 중 생존해 있는 단 한 사람인 합참의장 이관묵(최재성 분)에게 무진을 인도한다.

한편, 대한은 무진의 특별 지시에 따라 보호 관찰하던 김준오가 결국 안가를 빠져나간 후 의문의 사건으로 사망하게 되면서, 무진으로부터 위험을 무릅쓰고 중요한 정보를 기꺼이 전달해준 김준오를 위해 예우를 갖춘 장례를 치러줄 것을 부탁받는다.

이날 방송에서 공정환은 박무진으로부터 온전한 신뢰를 얻어 그와 함께 은밀히 테러 배후를 좁혀 나가는 강대한의 모습을 그려냈다. 무진과 청와대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충격적인 사건과 음모의 연속 가운데서도 흔들림 없이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해 나가는 강대한을 보여주고 있는 공정환이 모든 사건의 핵심에 놓여있는 국회의사당 테러 사건을 밝히는데 어떠한 결정적인 역할을 해나갈지 궁금증과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영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