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 김주희 기자
  • 2019-08-05 19:33:24
  • TV·방송
범죄, 스릴러, 액션 여기에 로맨틱 코미디까지 합쳐졌다.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월컴2라이프’(유희경 극본, 김근홍, 심소연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정지훈, 한상진, 임지연, 곽시양, 손병호, 김근홍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월컴2라이프’ 는 자신의 이득만 쫒던 악질 변호사 ‘이재상’(정지훈)이 한 순간의 사고로 다른 평행 세계에 딸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두 번째 인생을 살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김근홍 감독은 “‘월컴2라이프는 물음표 드라마다.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저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그런 생각이 들게끔 준비를 했다”라고 작품을 설명했다.

같은 시간에, 같은 상황이 펼쳐지며 동일하게 움직이는 두 개의 세계, 평행에 있는 두 세계를 살아가는 인물들의 모습과 한 순간의 선택으로 달라진 상황들을 각기 다르게 담아낼 예정이다. 김근홍 감독은 “시공간은 드라마 구성의 한 설정이다. 이야기의 흐름을 보면 평행세계이지만 동일한 연기자분들이 있다. 배우분들이 연기로 감정부분을 잘 이끌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시공간 변화에 따른 연결 부분을 화면상의 효과등으로 시공간의 초월을 최대한 설정할 예정이다. 시청자분들에게 낯설지 않게 하려고 했다 시공간 변화가 되는데 매끄럽게 연결되고 감정이 잘 따라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정지훈은 이번 작품에서 현실세계에선 자신의 이득만 쫒는 악질 변호사, 평행세계에선 정의를 쫒는 강직한 검사 ’이재상‘역에 분했다.

정지훈은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감독님과 함께 한 씬 한 씬, 마치 어떠한 도자기를 빚는다는 표현으로 정성스럽게 찍고 있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지훈은 “대본을 받고 과연 또 다른 정지훈, 제가 하지 않았던 모습을 바꾸고 싶다고 감독님께 말씀 드렸다”고 털어놨다.

“제가 어떠한 연기의 톤을 잡을 때마다 감독님이 꾸준히 꾸중하고 잡아주셨다. 그래서 또 다른 모습의 정지훈을 보지 않으실까 기대한다”라고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임지연은 현실세계에서는 웬만한 남자보다 우악스럽고 저돌적인 여 형사 다른 평행세계에서는 한 남자의 아내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 사랑스러운 워킹맘이다.

임지연은 “처음에 이 대본을 읽었을 때 쉴 틈 없이 지루할 틈 없이 진행되는 스토리 라인이 좋았다. 그 안의 캐리턱들의 향연들, 한번 쯤은 범죄 수사물을 하고 싶었다는 욕심이 있었다” 고 ’웰컴2라이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임지연은 강력박의 홍일점 형사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위해 머리도 짧게 잘랐다. 임지연은 “여형사라는 캐릭터를 만났을 때 웬만한 남자 형사들 보다 카리스마 있고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형사의 모습이 강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고 말했다.

이어 “액션이 부담이 컸다. 굉장히 몸을 잘 쓰는 역할이고 한방에 제압할 정도로 몸을 잘 쓰는 형사이다. 잘 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감독님이 잘 이끌어 주셔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정지훈은 임지연과 첫 호흡을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 “작품을 하면서 임지연 배우에게 많이 놀랬다. 이렇게 준비를 철저히 해오는 배우는 본 적이 없다. 덕분에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애드립과 모든 해 볼 수 있는 건 다 해본 것 같다”며 극찬했다.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웰컴2라이프' 정지훈X 임지연, 두개의 세계의 살아가는 '믿고 보는' 배우 군단
사진=양문숙 기자

’미세스캅‘ ’어셈블리‘ 등 악역 전문 배우 손병호가 이번에도 악역으로 나선다. 온갖 탈법과 비리로 부와 권력을 이룩한 백금 건설의 대표이자 지역 재별 ’장도식‘으로 분해 역대급 악랄함으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손병호는 “악역이 어울린다. 악의 축을 맡고 있다. 선택의 순간에 항상 제가 나타난다. 나한테 갈 것이냐 날 이겨내서 날 넘을 것이냐”며 “이번 역을 위해 사투리도 연습했다. 더욱 능글하고 질펀한 악의 캐릭터가 나올 것 같다”고 캐릭터 ’장도식‘에 대해 설명했다.

한상진은 “이번 작품에선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서 초심으로 더 악독하고 악랄한 악역을 보여주고 싶다. 산 속에 사는 호랑이처럼 배고프면 사냥을 하고 필요에 의해서 움직이는, 본능에 충실한 캐릭터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현장에 빨리 가고 싶고 달려가고 싶은 작품이다. 정지훈씨도 너무 기운이 좋고 임지연씨도 힘든데 힘든 내색 안하고 웃으며 한다. 곽시양씨는 가끔 형처럼 느낄 정도로 최선을 다한다. 함께 할수록 행복한 작품이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검법남녀 시즌2‘ 후속으로 오늘(5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