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고작 30여만원 쓰려고…원룸 이웃주민 살해한 30대 이틀만에 검거

무직이었던 30대, 출근길 이웃 주민 흉기로 찌르고 금품 훔쳐
렌트카, 모텔 투숙비 등 30여만원 쓰고 경찰에 검거

  • 최상진 기자
  • 2019-08-14 17:26:00
  • 사회일반
고작 30여만원 쓰려고…원룸 이웃주민 살해한 30대 이틀만에 검거
/연합뉴스

고작 30여만원을 빼앗기 위해 이웃 주민을 살해한 30대가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14일 오전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강도살인 혐의로 A(30)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12일 오전 7시 8분경 수원시 권선구의 한 원룸 건물에서 B(45)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신용카드와 현금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흉기에 찔린 상태로 바깥으로 나와 지나가던 주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별다른 직업이 없는 A씨는 당일 아침 돈을 마련할 목적으로 강도질을 하기로 마음먹고 흉기를 챙기고 밖으로 나왔다. 막상 집에서 나오자 비가 많이 내려 다시 집으로 돌아가던 중 출근하는 길이었던 이웃주민 B씨와 맞닥뜨렸다.

A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B씨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했고, B씨가 저항하자 흉기로 그를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후 B씨가 갖고 있던 신용카드와 엔화 2만3천엔(약 26만원)을 챙겨 달아났다. 이후 B씨 돈으로 렌트 차량을 빌리고 모텔 투숙 비용을 지불하는 등 약 30만원을 사용했다.

A씨와 B씨는 서로 일면식도 없던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