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재선 빨간불에…아르헨 마크리 '왼쪽 깜빡이'

최저임금 인상·저소득층 감세 등
경제정책 급선회…유권자 시큰둥

  • 노현섭 기자
  • 2019-08-15 13:24:15
  • 경제·마켓
재선 빨간불에…아르헨 마크리 '왼쪽 깜빡이'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대선 예비선거에서 좌파 후보에게 완패한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감세와 최저임금 인상 등을 골자로 한 경제대책을 내놓았다. 수년간의 긴축정책에도 경제위기가 심화하면서 재선가도에 빨간 불이 켜지자 부랴부랴 정책 방향을 틀었지만, 떠난 표심을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14일(현지시간) 외신들은 마크리 대통령이 이날 오전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세 인하와 복지보조금 확대, 최저임금 인상 등의 경제대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우선 근로자에 대한 소득세 비과세 한도를 종전보다 20% 상향하기로 했다. 이로써 약 200만명의 근로자가 월 2,000페소(약 4만원)의 감세효과를 볼 것이라고 아르헨티나 정부는 설명했다. 현재 월 1만2,500페소(약 26만원) 수준인 근로자 200만명의 최저임금도 인상하고, 유가는 향후 90일간 동결하기로 했다. 이밖에 실업자 자녀 한 명당 1,000페소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학자금 보조금은 40% 인상할 예정이다.

마크리 대통령은 비디오 성명을 통해 “이 조치는 내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라며 “(예비선거가 치러진) 일요일에 여러분이 나에게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치로 1,700만명의 노동자와 그 가족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인 출신 친시장주의자인 그는 좌파의 복지 포퓰리즘으로 망가진 아르헨티나 경제를 되살릴 것이라는 국민의 기대 속에 지난 2015년 집권했다. 하지만 그의 혹독한 긴축정책에도 물가상승률이 55%까지 치솟는 등 경제위기가 심화하며 오는 10월 대선에서 중도좌파 후보인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후보에게 다시 정권을 내줄 가능성이 짙어졌다. 11일 예비선거에서 마크리 대통령은 페르난데스 후보에게 15%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완패했다.

다만 이 같은 정책변화에 대해 시장은 물론 유권자들도 시큰둥하다. 한 유권자는 보이스오브아메리카(VOA)에 “2,000페소의 세금감면으로는 전기세도 충당되지 않는다”며 “표를 얻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일리야 고프슈틴 스탠다드차타드 신흥시장전략가는 “마크리 정부는 유권자들이 겪는 경제적 어려움을 과소평가했다”면서 “마크리에게 남은 희망은 10월 대선을 결선투표로 가져가는 것이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