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조국 안된다" 野, 청문 총공세...가족·특감반 증인 채택 저울질

한국당, 10명이상 요청 전망...청문회 준비 전담 TF도 운영
한상혁 논문표절 의혹 살피고 최기영 '부실학회' 논란도 검증

'조국 안된다' 野, 청문 총공세...가족·특감반 증인 채택 저울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증인·참고인 채택 준비에 본격 돌입해 여야 간 격한 충돌이 예상된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번주 중 자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로부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요청할 증인·참고인 명단을 취합한다. 한국당은 △사모펀드 74억원 투자 약정 △부인 부동산 위장매매 △친동생 위장이혼, 채무변제 회피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사건 연루 △위장전입, 종합소득세 수백만원 ‘지각 납부’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그만큼 앞으로 요청할 증인·참고인 수만도 10명 이상이 될 수 있다는 게 국회 안팎의 시각이다.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다음주 중 소속 법사위 의원을 만나거나 따로 자료를 받는 등 증인·참고인 요구 명단을 취합할 계획”이라며 “각종 의혹이 있는 터라 조 후보자의 가족은 물론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절 특별감찰반 등 관련자들까지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친동생과 그의 전처는 물론 청와대 특감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까지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는 뜻이다.

한국당은 증인·참고인 요청 명단 취합과 함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겨냥한 태스크포스(TF)팀도 따로 꾸린다. 법사위를 중심으로 정무위원회·교육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는 물론 당 법률지원단,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까지 참여하는 이른바 총공세 모드다.

한국당은 이외에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논문 표절 의혹, 자녀 이중국적 문제 등을 살펴보고 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부실학회 논란과 장남 증여세 탈루 의혹을,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수출입은행장 등 재직 시절 담당 상임위인 기획재정위원회 위원 등에게 2,000만원이 넘는 정치자금을 기부한 점을 검증 대상으로 꼽고 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